시내로 돌아와서 본격적인 시내바리~

Erzurum Kalesi로 갔다.


황사덕에 흰 눈이 노래졌다.


Aziziye ve Mecidiye Tabyaları.
감옥이다. 지금은 감옥이 아닌 걸로 알고 있다.


기억은 잘 안나는데 성에 딸린 모스크일 듯.


휑~


아까 봤던 그거 안.




뭔가 지어지긴 했던 흔적.




아까 봤던 탑에 올라가서 찍은 것.




노랗다.










성에서 나와 한 번 둘러봤다.


Erzurum Çifte Minareli Cami.
위키피디아에선 Çifte Minareli Medrese란다.




안에 들어가보진 않았다.


Üç Kümbetler[英 Three Tombs].




Narmanlı Camii.


Taşmağazalar Caddesi.
Jewellery Market이 늘어선 거리다.


Taşhan 근처에 있는 조각.


Lala Paşa Cami.

옆에 있는 Yakutiye Medresesi로 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