궁동 다사랑과 주막 맞은 편,
이서 대각선 맞은 편에 '육앤샤' 라는 고깃집이 새로 생겼다.

이 자리는 원래 세븐 페이스 자리로 맥주 가격이 다소 저렴해서
맥주 마실 땐 비교적 자주 찾아갔던 곳이었다. 없어지니 아쉽네.

마, 어찌 됐든 친구랑 한 잔 빨아삐리뽀~ 하다가 방문하게 되었다.

주소 : 대전광역시 유성구 궁동 대학로159번길 19, 1층.
상호명 : 육앤샤

상호명에서 유추할 수 있듯 육회와 샤부샤부 전문 판매점이다.

궁동에서 육회를 판매하는 점빵은
육회본가, 육회천하, 연탄찾는 사람들로
이미 공급처는 충분히 있다고 생각하지만

샤부샤부 전문점은 등촌 샤브샤브와
충남대학교 정문 앞, 봉명동에 있는 두울샤브칼국수가 유이할 듯 싶네.

간판에서 프랜차이즈 냄새가 나길래 인터넷 검색을 해봤는데
대전 지역에만 일곱 곳에 점빵을 냈다.

입장.

실내가 엄청나게 어두웠다.
그리고 음악 소리가 너무 컸다.

육회를 시켰는데 기본 안주로 쇠고기뭇국을 주는 게 아니라 라면(쇠고기면)을 줬다.
오호? 신기한데?

혹시 국물에 추가해서 주나 싶어 한 수저 떠먹어봤는데
헐, 그냥 맹물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육회 맛은 뭐라고 평을 못하겠다. 다들 거기서 거기인 듯.
정말 맛있어서 몸부림칠 정도도 아니고 완전 구려서 뱉어낼 정도도 아니다.
好와 不好 중에서 선택하라고 하면 다른 점빵들과 마찬가지로 당연히 好.

소스는 특이한 게 한 종지에 이것 저것 섞어 내왔다.
서너 가지 정도 되는 소스인 듯. 소스 맛은 괜찮았다.

조명이 너무 어두워 이점은 좀 개선을 바라는 바다.

..
.

후배들과 함께 저녁 먹으려고 육앤샤에 또 갔다.
기旣 방문하였으나 샤부샤부를 먹지는 않았기에 샤부샤부 먹으러 다시 가게 되었다.
간 김에 먹어 보고 싶었던 한우불초밥도 같이 시켰다.

지난번과는 다르게 이번엔 내부가 꽤 밝은 편이었다.

대화 중에 이곳은 다른 육횟집과 다르게 쇠고기뭇국 대신 라면을 준다고 했는데
막상 옆테이블들 쳐다보니 쇠고기뭇국이네? 으응? 헐? 何?

저번엔 너무 늦은 시간에 찾아가서 다 떨어졌었는 갑다.

아니 그럴 거면 다 떨어져서 라면 준다고 얘기라도 해주던가..
착석하니 4시에 영업 마치는데 괜찮겠냐고는 물어 보고
왜 뭇국이 떨어져서 대신 라면을 준다고는 얘기를 안 하니..

샤부샤부를 시켜 결국 이 점빵의 쇠고기뭇국 맛은 못봤다.

샤부샤부는 그런대로 괜찮았다.
한우불초밥에 사이드로 딸려오는 우동은 구렸다. 무척 실망스러웠다.
한우불초밥은 좋았다. 완전 딱 내 스타일~

초밥이 이 점빵에서 먹은 라면, 육회, 샤부샤부, 우동, 칼국수, 밥 가운데 가장 좋았다.
헌데 초밥 크기가 너무 작아서 크기를 다소 키워줬으면 좋겠다.

샤부샤부를 다 먹고 나서 칼국수 담가서 쳐묵쳐묵 하고
남은 국물을 졸인 다음 밥을 넣고 비벼 먹는데
밥을 하나 추가 시켜서 절반 정도 먹고 1.5개를 넣었음에도 불구하고
함께 넣은 달걀에 맛이 완전히 제압당하면서 계란밥 맛만 났다.

뭐야 이거.. 국물맛이 하나도 안나.. 국물을 졸인 의미가 없잖아 ㄷㄷㄷ

칼국수 먹을 즈음이었나?
갑자기 조명을 소등하더니 또 새벽에 찾아갔던 것 마냥 취침등 st로 실내를 꾸몄다.
그리고 음악소리는 더 커졌다. 아니 왜 이러지?

조명을 팍 줄이니 시끌시끌 떠들던 손님들이 일순간 정적 ㅋㅋㅋ

계속 반복해서 적고 있지만
조명이 어두우면 눈으로 고기 질이 어떤지 따위의
선도를 판단하기 어려우니까 이 부분은 꼭 개선되었으면 한다.



Yuk is short for Yukhoe(육회, 肉膾) which is raw beef sashimi.
Sha is short for Shabu-shabu(샤부샤부, しゃぶしゃぶ).