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스 정류장으로 돌아가는 길.


Monumento a Girolamo Gozi e agli altri difensori della liberta 1739-1740.




그 옆에 있던 건물. 정체는 모르겠다.

정류장을 향해 계속 이동 하던 중에 발견한 고문 박물관.
주저 없이 입장.


정조대.


착샷.
소변은 그렇다고 쳐도 대변은 어떻게 뒤처리를 하란 말이야 ㄷㄷㄷ


철로 된 관 안에 들어가면 찔려 죽네.


이건 아까 그 박물관에서도 본 똥꼬나 질을 괴롭-_-히는 기구.


이런 식으로 남자는 똥꼬에 정조준하여 매달아서 고문하거나


여성의 경우 이렇게 무거운 걸 팔·다리에 매달아서 저 위에 올려놓고 중력의 힘으로 고문한다.


이것은 뭣에 쓰는 검인가.






이것은 몸은 통 안에 넣고 고개만 나올 수 있게 만든 것인가.


입에 수은? 납? 뜨거운 물?을 쳐넣을 때 쓰던 깔대기.


푹푹 찌르는 의자.


손톱이랑 그 아래 있는 뼈 작살내는 기구.
으으.. 다른 건 봐도 그냥 그런가보다 하는데 이건 이런 식으로 괴롭히는 게 자꾸 연상이 된다.


발 뒷부분 구멍 내주는 신발.


강제 전족 시키며 발을 아작내는 도구.


톱.


이렇게 거꾸로 매달아서 세로로 이등분 할 때 쓰인다.


쇠로 만든 채찍.


이것도 온 몸에 구멍 뚫어주는 의자.


아래 그림은 단번에 이해가 되는데 위는 이해가 잘 안되네.


그 도구.


이건 그냥 저래 고정시켜놓고 못 움직이게만 하는 도구인가.

위 사진을 끝으로 밖으로 퇴장하여 버스 정류장에 가
다시 Rimini로 향하는 버스에 몸을 실었다.

막 둘러보다 발견한 Museo Creature della Notte Vampiri e Licantropi.

초딩 때 귀신의 집에 들어갔다가 마음의 상처를 입은 뒤로 공포물을 멀리 했는데
이건 뭐 괴물 분장한 사람들이 갑툭튀해서 놀래는 건 아닌 것 같아서 들어가봤다.


















Báthori Erzsébet.
이 여자는 워낙 유명하니 패스.




Carmilla.
아일랜드의 소설가 Joseph Sheridan Le Fanu가 지은
고딕 소설 Carmilla에 나오는 여자 흡혈귀 Camilla.

Camilla는 동 장르의 역작인 Dracula보다 짧고 덜 알려져 있지만
Dracula는 이 작품에 크게 영향을 받았다.


Lilith.


Il Pipistrello ed il Vampiro.
박쥐와 흡혈귀.


Upír.
체코어로 흡혈귀라는 뜻인데 이 괴물은 어디서 나온 괴물인가.


Gilles de Rais.


Gilles de Rais가 고문, 강간 후에 죽인 아이들.
특히 금발 머리에 파란 눈을 가진 소년을 좋아했단다.


I Vampiri e la Leggenda di Dracula.
'흡혈귀와 Dracula의 전설' 이라는 제목으로 설명을 써놨는데
사진의 캐릭터만 보자면 그냥 Dracula.


Nosferatu.
독일의 영화감독 F. W. Murnau가 만든 영화의 제목이자,
역시 독일의 영화감독 W. Herzog가 만든 영화 제목이다.

Nosferatu는 흡혈귀Vampire와 매 한가지의 단어이다.


Vlad al III-lea Țepeș.


그는 꼬챙이에 꿰는 형벌을 즐겨했는데 사진과 같이
남자는 똥꼬, 여자는 질에 꼬챙이를 끼우고 일으켜 세웠다고 한다.

그러면 중력에 의해 점점 꼬챙이가 파고들어
입이나 머리 혹은 배를 뚫고 나왔단다.

사진에선 가슴을 뚫고 나왔넹.



한 바퀴 둘러보고 나왔다.


한 점빵 앞에 갑옷 풀 세트가 전시되어 있길래 한 컷.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만져댔으면 건드리지 말라고 표시까지 했을꼬.

저기 보이는 Seconda Torre를 향해 약진 앞으로 해볼까나.








이 사진은 무슨 동영상 촬영한 걸 캡쳐해서 올린 것 맹크로 화질구지네.


뒤돌아서면 보이는 Prima Torre.

Seconda Torre에 거의 다 다다랐는데
자그마한 쉼터가 있어서 그 곳에서 사진을 찍었다.


Prima Torre를.


이렇게 저렇게.


조금 더 이동한 뒤에 다시 뒤돌아서 한 컷.


또 한 컷.


다시 한 컷.


아까 말한 쉼터도 나오게 한 컷.






Seconda Torre 주변의 모습.

Cesta 혹은 Fratta로도 알려진 Seconda Torre는
[英 : Second Tower, 한 : 두 번째 탑]
Monte Titano의 가장 높은 곳에 자리잡고 있단다.

사진 중앙에 보이는 쬐만한 탑은 Terza Torre.


Seconda Torre의 일부와 마을 그리고 아드리아 해.


Prima Torre.


Il Montale라는 이름으로도 알려진 Terza Torre.
[英 : Third Tower, 한 : 세 번째 탑]

저긴 너무 외딴 곳에 떨어져 있고 주변에 아무것도 없어서
저곳은 가지 않기로 했다.




탑의 정상부.


이곳도 안전을 위해 쇠꼽을 박아놨다.


Terza Torre.


Seconda Torre.

다시 중심부로 돌아가자꾸나.




얽히고 설켰다.
우린 헤어질 수 없다는 듯이.


쉼터.
분위기 있게 나무 한 그루 밑에 돌로된 탁자와 의자가 있었다.






Terza Torre.


이 사진을 끝으로 폭풍 퇴각.


다시 마을로 돌아왔다.
지나가는 길에 사진만 찍었을 뿐 이곳에서 뭘 먹거나 마신 것은 아니다.
이번에 온 곳은 Rocca 혹은 Guaita로도 알려진 Prima Torre다.
[英 : First Tower, 한 : 첫 번째 탑]

Prima라고 적었으니 다음도 있겠지..라고 생각할 수도 있는데 맞다.
총 세 개의 탑/요새가 있으며 여긴 셋 중 가장 크고 오래된 놈이다.

Prima Torre를 일컫는 또 다른 이름인 la Rocca는 바위, Rock을 뜻하며,
Guaita는 이 지역 방언으로 'fare la guardia',
번역하면 보호하다, 경비를 보다, to guard를 의미한다.


탑의 끝부분.


저기 보이는 탑은 Cesta 혹은 Fratta로도 알려진 Seconda Torre.
[英 : Second Tower, 한 : 두 번째 탑]








이 탑은 지역에서 가장 높은 Monte Titano 위에
자리하고 있기 때문에 아드리아 해가 한 눈에 펼쳐진다.


Prima Torre의 모습.


Seconda Torre.


Seconda Torre.


탑 위로 올라가기 위해 이동하면서 성벽 주변을 한 번 둘러봤다.










초소인 동시에 주거지로도 이용 됐음을 알려주는 모습이려나.




이 곳은 막사?


실수로라도 발이 빠지지 말라고 쇠를 덧대놓았다.
터키였다면 이런 쇠꼬챙이 따위는 설치하지 않았겠지.


탑 위에 올라서 본 Seconda Torre.






Cappella di Santa Barbara인 듯.




탑의 정상부로 올라왔다.


탑의 정상에서 바라본 Seconda Torre.






문 틈사이로 빼꼼히.







이제 다 돌았으니 다음 목적지로 가볼까나~
오늘 행선지는 산 마리노.

남들이 잘 안 가보는 곳으로 가고 싶었기에 방문한 곳이 Rimini,
그리고 이제 방문할 곳이 유럽 대륙 최소국 중 한 곳인 San Marino다.

Stazione di Rimini 앞에 있는 버스정류장에서 티켓을 구입하고
Burger King에서 치킨버거 쳐묵쳐묵 후 승차.

도착까지 30분~40분 정도 걸렸나?
정확히는 모르겠는데 그 정도 걸린 듯 하다.


지대가 높아서 전망은 좋다. 딱히 볼 건 없지만.


본격적인 투어를 위해 위로 올라가는 계단.
여기엔 왜 키릴문자가 있누?

계단 위로 올라가서 허우적거리다가 들어간 Museo di Stato.








컹, 가슴 절단하는데 표정이 안변하네.










산 마리노같은 소국마저도 이집트에서 약탈해왔단 말인가 ㅋㅋㅋ



전시관이 총 3층이었나? 이래 저래 둘러보고 밖으로 나왔다.


아랫동네랑 이어주는 Funivia.
사진 위에 보이는 쪼매 짙게 파란 건 아드리아 해다.
바다에서 15~20km 정도 밖에 떨어져 있지 않아서 바다가 보인다.






Statua di Bartolomeo Borghesi.


군기라고는 찾아볼 수 없는 위병?들.


Palazzo Pubblico.
정부청사 겸 시청.


Lancia社의 Thesis.
관용차려나?


Statua della Libertà.


Basilica di San Marino를 향해 올라가는 중.


Basilica minore concattedrale di San Marino diacono.
짧게 Basilica di San Marino.


왜 하필이면 성당 앞에 요런 형틀이 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