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월 2일, SKT의 모델인 설현이 서울, 대전, 대구에서 사인회 및 브로마이드 증정행사를 한다고 했다.

그래서 나도 한 번 가 보았다.

1시간 15분 일찍 도착했는데 내 앞으로 150~200명 가량 있었다.
시간이 흐를 수록 사람들이 줄을 서 내 뒤로도 약 100여 명 줄지어 섰다.

SKT 대리점에서 기다린 사람들을 위한 배려로 물과 빵 한 덩어리를 나누어 줬다.

약속시간이 되자 설현 등장.

점잖게 줄 서있던 사람들이 일순간 피에 굶주린 좀비들 마냥 설현을 보기 위해 창으로 모여들었고
여태껏 서왔던 줄은 8:45 하늘나라로.


판사님 저도 설현의 앞 모습을 볼 수 있게 해주십시오.

줄이 일그러진 후에도 독야청청하게 내 자리를 지키고 있었으나
사람들은 창에 붙어 카메라 셔터만 눌러대지 도무지 앞으로 나아가려 하지 않았다.
그리하여 나도 결국 앞으로 가 어떻게든 모습을 남기려 한 구석에 난 틈을 비집고 옆모습이나마 몇 컷 담게 되었다.


사진 하단에 있는 사람은 창에 딱 붙어 설현 옆모습을 제대로 찍고 있었다.
나도 잘 나온 사진 몇 컷만 달라고 할 뻔...

사인은 10명인가? 만 해주고 나머지는 그냥 본인이 직접 전달만 해주었다.


악수를 원하는 사람은 악수 한 번 해줬다.

한 팬은 CD를 들고와 사인을 부탁하였으나 옆에 선 경호원의 제지로 실패로 돌아갔다.


베스트 컷.


너무 화질구지라 부득이하게 해상도를 낮출 수 밖에 없었다.


20분 만에 자리를 뜨는 설현.

아아.. 예정된 시간은 한 시간이 아니었단 말인가...
고작 20분 만에 사라지다니.. 아쉽도다, 아쉬워.


행사 관계자인 대리점 직원들에게 하나 아쉬운 것이 있다면
설현이 오기 2~30분 전만 해도 사람들이 고분고분 말을 잘 들었기에 닝겐타치의 시민의식을 믿었겠지만
선진국이든 후진국이든 유명인 앞에서 혼돈의 카오스가 일어나는 것은 너무나도 자명한 일이었기에
행사 5분 전부터는 인력을 배치해서 질서 유지에 힘을 더 쏟아주었으면 하는 것이 어땠을까 하는 마음이다.

어차피 내가 줄 서 있는 곳은 설현을 바로 앞에서 볼 수 없다는 것을 알았기에 그냥 내버려 둔 것이라면?

호옹이!!

Accident

from Daily Events 2015.10.01 19:05

둔내터널 내 사고로 40분째 입구 앞에서 대기 하고 있을 때.


10분 뒤 잠시 비가 소강상태일 때 창문 열고 찰칵.

구급차 두 대, 렉카차 두 대, 소방차 한 대가 시간차로 왔다.
연기가 바깥으로 새어 나오지 않아 불은 나지 않았으나 혹시 모를 화재에 대비하여 왔나 보다.

1시간 30분이 넘어서 진입이 허용되었는데 화물차 앞부분이 초전박살이 나 있었다.
인터넷으로 사고 소식을 알아보니 운전자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사망하였다고 한다.


Rest in peace.


작년 7월에 알게 되었는데 올리기 귀찮아서 방치해놓았다가 이제사 올린다.

내가 찍은 사진이 영리 행위를 위한 블로그에 도용된 적이 있어서
가끔 생각날 때 사진이나 도메인으로 구글링을 해보는데 뉴스 사이트에 뙇!!

фото : nigiri.kr이 뙇!!

근데 이 양반들이 필요한 곳만 크롭해서 올리다 보니 뭉개짐이 좀 보였다.

저 당시엔 cestlavie.kr 도메인을 갖기 전이라 nigiri.kr로 표기 되어있고
사진에도 역시 nigiri.kr로 워터마크를 새겨놓았다.

.
이거 말고 신발 Wave Rider는 많은 중국 사이트에
내 워터마크를 무시하고 그 위에 자기들 워터마크를 박아 놓은 새퀴들도 있을 정도.


선키스트 훼미리 청도 홍시.

이런 게 있을 줄이야.

제목을 Sunkist Family Cheongdo Persimmon Juice라고 할까 하다가 좀 어색해서 한글로.

공원 정상.


남선정.


명학소 민중봉기 (망이·망소이) 기념탑.

고려시대 공주 명학소의 현 위치가 이곳 탄방동으로 추정되어 이곳에 기념탑을 세웠다.



이상 남선공원 aka 남선근린공원.


XX/06/2015

Restore nigiri.kr

from Daily Events 2015.06.13 09:08
옛 주소 다시 살렸다.

도메인 유지비용 싸게 드는 곳으로 옮겨서 부활~ Ta da~
작년에도 예매하였으나 건강상의 이유로 내한이 취소되면서 날려먹었는데
올해는 드디어! 왔다!



잠시 위의 사진 한 컷 남기고 어디로 입장하면 되는지 한 번 둘러보고 난 후
남아도는 시간을 어찌할 수 없어 야구장에 가기로 하고 잠실 야구장으로 이동했다.

티케팅 후의 이야기는 별도로 포스팅했으므로 생략한다.


야구장에서 나와 52분에 찍은 사진.
흐익~~ 사람들이 바글바글~

입장을 하러 가는 길에 몸에 쇠꼽이 있나 없나 그거 체크 하고 가방검사도 했는데
커피가 있었지만 240ml짜리 페트병에 담긴 거라 그런가 못 봐서 그런가 별다른 제지 없이 통과되었다.


내 자리 G2 307에서 착석 후 찍은 사진.
그래도 G2인데 여기서도 꽤나 멀다... ㅡㅜ

19시부터 사전 공연 한다던데 뭐 그냥 녹음돼있는 거 틀어주는 거 말고는 모르겠는데?

20시가 다 돼 갈 무렵, 내 앞자리에 커플이 앉았는데
헐, 남자 앉은 키가... 왜케 크냐...
아까 야구장에서도 그렇고 여기도 그렇고 왜 나에게 차단된 전망을 내리는 것이야.

그리고 배터리가 없어서 갈았는데 그 뒤로 인터넷이 안 돼 딥빡.
야, 이... 롯칰 전 8회 초부터 연결이 안 돼... 아, 나...
양껏 짜증이 부풀어 오른 상태에서 공연이 시작 되었고 칰롯의 결과는 모른채
공연에 집중하고자 핸드폰은 주머니 안으로 고이 접어 나빌레라.


계속 안에 있던 핸드폰을 잠시 꺼내서 Here Today 부를 때 한 컷.
딱히 곡에 관한 무슨 이유가 있다기 보단 그냥 무대가 위로 올라와서 -_-;

이 곡 부르기 전에 The Long and Winding Road 부를 때
G석에 있는 객석 모두 가 그려진 종이를 들고 흔들었다.
물론 나도 함께 하느라 사진을 못 담았는데
폴 매카트니 경, 감동 제대로 받은 듯 싶어 괜히 뿌듯했다.
현대카드 페북인가 정태영 사장 페북인가에
정태영 사장과 유희열 씨가 종이 들고 있는 사진 올라왔던데ㅋ

Ob-La-Di, Ob-La-Da 부를 때엔 함께 하자고 하며
후렴 부분을 관객에게 넘기기도 했다.

Back in the U.S.S.R.의 연주와 노래를 마치고
피아노로 돌아가서 건반을 치는데 소름이 쫘악~~~~~~~

Let It Be

그렇다.
Yesterday와 더불어 국민 팝송 양대 산맥인 곡이 흘러나오는데 오옴마.. 소름이 소름이..

모두들 모바일폰 플래쉬를 켜서 흔드는데 장관이었다.


으아아아아! 장관이다!

사실 이거 부를 무렵엔 비가 제법 내려서 난 동참하지 않고 이 사진 한 컷만 담고 말았다.
또 난 플래쉬 앱을 설치하지 않아서 카메라 앱을 켜 두는 방법 밖에 없었기도 했고..
전화기랑 가죽 커버가 젖을까 봐 하지 않았다. 이점은 암쏴리.

다음 곡 Live and Let Die 부를 땐 폭죽과 다양한 특수효과 때문에
곡이 끝나고 귀가 멍해서 안 들린다는 제스쳐를 보이는데 좀 웃겼다.

그리고 Hey Jude.
Ob-La-Di, Ob-La-Da를 뛰어넘는 떼창 종결 곡이었다.

아까 The Long and Winding Road 할 때 들었던 종이를 다시 들었어야 했는데
비에 홀딱 젖어서 찢어지는 바람에 나는 가슴속에 흐르는 눈물을 머금고 포기.

나나나~ 할 때 매카트니 경이 '남자만~', '여자만~' 하는데 왜 웃기던지 ㅋㅋㅋ

Hey Jude를 끝으로 정규 공연은 다 마쳤나 보더라. 역시 마무리는 Hey Jude지.
마치 London 올림픽에 있는 듯한 기분이 들었다. 그게 내가 가장 최근에 본 무대라-_-;

무대를 마치고 백스테이지로 내려간 폴 매카트니 경을 애타게 기다리던 관객들은
소심한 듯 그리 크지 않은 목소리로 앵콜을 외쳤으나
순간, 저 뒤 P, R, A 관객석인 것 같은데 Hey Jude의 나나나를 부르기 시작,
아직 Hey Jude가 끝나지 않은 듯 모두가 앵콜을 외치는 대신 떼창을 시작했다.

얼마 후 폴 매카트니 경이 올라오고 다시 연주를 시작했다.
앵콜 곡이 아니라 관객의 떼창에 맞춰 Hey Jude를 다시 하쟈나~ Reprise쟈나쟈나~

Yesterday를 필두로 두 번째 앵콜 무대를 마무리할 때 즈음
시간이 늦었다며 '가야해요~'라고 한국말로 얘기할 때 또 빵 터졌다.

The End를 끝으로 무대를 진짜 마쳤고 나도 집으로 귀가하기 퇴장.


그리고 쓰는 후기인양 남겨 보는 글.

1.
나는 딱히 뭐랄까.. 되게 좋아하는 팝 가수는 없다.
단지 어느 가수의 특정한 몇 곡만을 알 뿐이지.
사실은 되게 좋아하는 배우나 가수나 뭐 이런 게 없긴 하다.
영화나 곡이 나오면 믿고 보거나 듣는 몇 사람이 있긴한데
그 배우, 가수를 좋아는 하지만 그렇다고 빠돌이 같이 매우 좋아해서 찾는 건 아닌지라..

특정 가수의 후렴이 마음에 드는 특정한 몇 곡만을 좋아할 뿐인데
요즘 시대에 얼굴 내미는 가수로는 Adele, Bruno Mars, Ne-Yo...
곡 나오면 한 번은 찾아 들으려고 하는 팝 가수는 이 셋 정도.

옛날 가수로는 (언급 순서와 선호 순위와는 무관)
John Denver - Take Me Home, Country Roads,
Stevie Wonder - I Just Called To Say I Love You와 Isn't She Lovely,
Carpenters - The Rainbow Connection,
그리고 Queen과 ABBA의 곡들이 지금 당장 생각 나네.

그 마저도 가사를 완벽하게 외우고 있는 팝 음악은 없다.
가사를 주면 따라 부를 순 있게 노래방 이용에 최적화시켜 놓았다.

전화기에 담긴 팝 앨범이 있긴 하지만 폴 매카트니 경의 음악은 싱글곡도 없다.

따라서 나는 Yesterday와 Let It Be, Hey Jude도 일부분만 따라 부를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이 공연에서 무슨 곡을 부르고 있는지도 모르는 곡이 더 많았던 무지랭이다.
작년에 예매할 때에도 그리고 공연을 보기 직전과 글을 작성하고 있는 지금도.

한국 관객들의 떼창에 감동 받아 가는 뮤지션들이 많지만
난 그 돈 내고 노래 부르러 가는 게 아니라 가수의 목소리를 현장감 있게 듣고 싶다는 주의라
우리나라의 공연 관람 문화와는 좀 거리가 있는 사람이다.
내 개인적 취향을 밝히는 것일 뿐 이리 적는다고 우리 공연 문화를 뭐라하는 건 아니다.
그래서 열광적으로 떼창을 펼친 Let It Be와 Hey Jude에서도 극히 미약한 수준의 데시벨로 동참했다.
오히려 목소리를 더 크게 냈던 때는 연주와 연주 사이 잠깐 한 마디씩 하면 그에 응답할 때였다.

2.
팝 음악 콘서트는 나랑은 꽤 거리가 있다고 생각해왔기도 하고
팝, 가요를 불문하고 음악 콘서트 가격은 좀 부담으로 다가왔었다.
물론 폴 매카트니 경의 공연 가격도 부담스러웠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뮤지컬은 원작이 영어면 영어를 고집하는 모순된 인간이기도 하다.

행사장에서 본 거 말고 돈을 내고 간 음악 콘서트는 두 번째,
한 가수의 단독 공연이자 팝 가수의 콘서트는 처음이었는데

이 콘서트엔 게스트도 없었고 한 곡이 끝나고 다음 곡이 이어질 때까지
악기 교체를 하는 아주 잠깐의 텀 밖에 없이 그렇게 2시간 40분 가량을 혼자서 꽉 채웠다.
심지어 물도 마시지 않았다.

2.5.
김성근 감독이랑 동갑이던데 연세가 칠십이 넘는 두 노구께서
나이를 잊은 듯한 펑고와 가창력, 또 그를 뒷받침 하는 체력을 보여주니 놀라울 따름이었다.

The End를 마친 후였었나? 그 전이었나 가물가물한데
다시 보자는 그 말을 꼭 지켜줬으면 좋겠다.

내 이번엔 G2를 구했는데 다음엔 필히 G1으로 가 더 가까운 곳에서 보고 싶다.


티켓.


Setlist(셋리스트).
출처는 setlist.fm - the setlist wiki

4월 21일, 23일 공연과는 첫곡만 다르고
25일 공연과는 세 번째 곡만 다르고 27일 공연과는 첫 번째, 네 번째 곡이 달랐다.
28일 공연은 앵콜 공연이라 그런가 좀 짧았다.


96주년 삼일절에
충청권 최초로 대전에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졌다.
위치는 시청 북문 길 건너 보라매 공원에 있다.


소녀상의 각 부분이 의미하는 것.

의자 옆에 대리석으로 새겨놓은 글씨도 찍었는데
내 모습이 돌에 반사되는 바람에 사진은 올리지 않고
일단은 글로 대체하고 나중에 사진으로 다시 올릴 예정이다.


우리는 일제 강점기에 일본군 '위안부'로 끌려가
피맺힌 고통을 겪어야만 했던 이 땅 소녀들의 아픈 역사를 기억하며
인권이 존중되고 평화가 실현되는 사회를 바라는
대전시민의 뜻을 모아 이 비를 세웁니다.

광복 70년 분단 70년 2015년 3월 1일
대전광역시·대전 평화의 소녀상 건립 시민추진위원회



대전 평화의 소녀상 위치.

Shin Hae-chul Dies

from Daily Events/Issues 2014.10.27 19:36
1968년 5월 6일 - 2014년 10월 27일


아직 내 전화기엔 '그대에게'와 '일상으로의 초대'가 담겨져 있는데..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미지 출처 : 오봉도시락
상기 이미지의 저작권은 저작권자에 있으며, 비영리·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하였습니다.

오봉도시락의 콤비도시락 메뉴 가운데 하나인 울산도시락.
홈페이지에 나온 가격은 ₩5,500이다. 

집구석 근처에서 배달음식이라곤 중국집에서 시켜먹어본 것 밖엔 없어서
새로운 배달음식을 시켜보고자 요즘 유행하는 배달대행 앱을 다운로드 하여 주변 음식점을 검색했다.

그 가운데 도시락 업체가 두 곳 보이기에 오호라? 하는 마음에 들여다보니
기존에 알고 있던 본도시락 외에 오봉도시락이 요기잉네?

어디에 있길래 그동안 모르고 살았나 인터넷을 켜고 지도를 찾아 확인하니
자주 찾는 길이 아니어서 몰랐는데 도보로 15분 이내에 있었다.

전화를 직접 하면 되는 걸 굳이 애플리케이션 업체에 수수료 떼여 가며 주문을 하고 싶진 않아
배달 앱은 끄고 도시락집에 전화를 하였다.

수수료를 내가 떼이는 건 아니지만 배달앱을 통해 주문을 하면
그 양이 달라진다는 TV 방송을 보았던 터라 그동안 사용하지 않았다.
또한 전화하면 되는 걸 굳이 왜 앱을 통해서 하는지 노 이해. 


점빵에 전화를 해서 밥과 반찬이 따로인 북한산도시락과 울산도시락을 주문하였으나
북한산도시락은 팔지 않는단다.

북한산도시락을 제외한 다른 높은 가격대의 도시락을 얘기하길래
패스하고 울산도시락 두 개를 주문했다.

배달 앱 상에선 ₩10,000이상 배달이라고 했는데
막상 주문을 마치려고 하니 ₩15,000 이하 금액에선 배달배 ₩2,000이 추가 된단다.

What the f...

다른 배달집 찾기 귀찮아서 그냥 알겠다고 하고 주문을 했다.

와 씨.. 꼴랑 도시락 따위에 ₩6,000을 상회하는 금액을 때려붓다니..

주문 취소하고 다른 곳에 시키던가 나가서 사먹자는 걸
이미 오더한 터라 취소가 안 되지 않겠냐며 그냥 기다렸다.

얼마간의 시간이 지나 주문한 도시락이 왔는데..


응?
밥과 반찬이 따로라서 일부러 이거 시켰는데 어째서 하나에 담겨 왔는고?

또한 8월 21일에 올라온 한국경제TV의 뉴스에 따르면 (링크)
'홈페이지 리뉴얼을 통해 소비자들이 궁금해 하는 정보들을 더욱 쉽게 찾아볼 수 있게 되었다'는데
어째서 ₩200이란 금액의 차이가 발생하였는고?

이보다 며칠 전에 먹었던 한솥도시락의 고기고기류도
리뉴얼 됐는지 밥과 반찬을 한 통에 넣어줘서 몹시나 빡쳤는데 오봉도 이 지랄이네?

근데 검색해서 따로따로 담긴 도시락을 봐도 양은 내 것이랑 차이가 없는 듯?

한솥도시락의 고기고기 도시락은 주문 리스트에서 배제할 테고
오봉도시락은 앞으로 무슨 일이 있어도 오더 자체를 하지 않을 것이야..

울산도시락에 화가 몹시 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