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lms/2011'에 해당되는 글 7건

  1. Kung Fu Panda 2 2011.05.31
  2. The King's Speech 2011.03.22
  3. 그대를 사랑합니다 | Late Blossom 2011.03.14
  4. Black Swan 2011.03.02
  5. 만추 | Late Autumn 2011.02.24
  6. Tangled 2011.02.10
  7. 울지마 톤즈 | Don't Cry for Me Sudan 2011.02.10

Kung Fu Panda 2

from Films/2011 2011.05.31 16:37













































좌측 이미지에 대한 저작권은 저작권사에 있으며,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하였고 상업적인 용도가 없습니다.

Directed by Jennifer Yuh Nelson

본다 본다 하다가
결국 오늘에서야 보게됐다.

재밌다.

웃고 싶었는데 아무도 안웃어..

혼자 집에서 봤더라면 낄낄거리며 웃었을 텐데
관람객 10명도 안되는데 왜 아무도 웃지를 않니..

The King's Speech

from Films/2011 2011.03.22 15:58

상기 이미지의 저작권은 저작권자에 있으며, 비영리·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하였습니다.

Directed by Tom Hooper
Starring Colin Firth, Geoffrey Rush, Helena Bonham Carter 外

개봉 전 주에 유료 시사회를 하길래
1박 2일을 포기하고 관람하러 갔다.

George 6세와 Lionel Logue의 나이차는 15세인데
실제 모습을 보니 15살의 나이차가 무색하리만치 젊어보였다.

그런데 영화에선 두 사람의 나이차가
실제보다 적음에도 불구하고 노인과 중년의 분위기가 물씬.

Helena Bonham Carter는
Queen Elizabeth The Queen Mother를 꽤나 비슷하게 닮았다.

영화는 말더듬이 연기 보려니 내가 답답해서..;

어린 Elizabeth 2세를 연기한 Freya Wilson이랑
Margaret 공주를 연기한 Ramona Marquez 귀엽더라.

특히 Albert가 보위에 오르고 나서 이사할 때
Margaret이 아빠에게 'Your Majesty.' 라고 할 때
귀요미 포스 작렬!! 두두두두두두둥!!!!!

극의 흐름은 평이하게 흘러갔다.
딱히 언급할 내용은 없네.

Colin Firth는 상받을 만한 연기를 충분히 했다.



Directed by 추창민(Choo Chang-min)
Starring 이순재(Lee Soon-jae), 윤소정(Yoon So-jeong), 송재호(Song Jae-ho), 김수미(Kim Soo-mi)

고등학교 이래로 혼자 보지 않은 첫 영화인가?

전혀 땡기지 않았던 영화였지만 갑작스런 극장행에
시간대가 맞는 영화는 이것과 Rango였는데
취향으로는 Rango가 땡겼으나
내 돈 내고 보지 않아 의결권을 가질 수 없었던 바
자의 0%, 타의 100%로 보게 되었다.

내용은 만화와 거의 같았다.


이미지는 다음에서 가져왔습니다.

원작과 비교를 안할 수가 없는데
조순이役은 완벽한 미스 매치가 아닌가 싶다.

-물론 그에 맞게 놀이터 장면같은 경우 각색을 하긴 했지만-
이렇게 선하게 생긴 캐릭터인데 김수미씨의 인상은 너무 강하다.

나머지는 뭐 별달리 코멘트 할 건 없고
나를 포함해서 총 4인이 갔는데
원작을 본 사람은 나 밖에 없었다.

어째서 강풀 만화를 보지 않을 수가 있는 거지?


상기 이미지의 저작권은 저작권자에 있으며, 비영리·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하였습니다.

Black Swan

from Films/2011 2011.03.02 11:55


Directed by Darren Aronofsky
Starring Natalie Portman, Vincent Cassel, Mila Kunis, Barbara Hershey

불편한 영화다.

보는 내내 불편한 마음 이끌며 봤는데
마지막 10분에 불편했던 그 모든 것을 씻어내린다.

백조로는 나무랄데 없는, 아니 최고의 발레리나인 Nina가
흑조를 연기하기 위해 소비되었던 100여 분의 불편함이
마지막 10여 분 동안 사정없이, 아주 말끔히 해소되는데

연기 혼을 불태웠다고 해야하나.

진짜 상 받을만 했다.


곁다리 하나.
Harvard Univ.에서 심리학 전공하신 분이
발레는 언제 연습해서 그렇게 잘 연기하는 거지..

둘.
수음이 문제인가, 동성애가 문제인가
왜 18세 등급을 받았는지 의문이다.

셋.
John Galliano가 술먹고 미친짓거리를 했었기에
그녀가 유대인임을 알았다.




상기 이미지들에 대한 저작권은 저작권사에 있으며,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하였고 상업적인 용도가 없습니다.


티켓을 분실해서 부득이하게 극장 홈페이지에서 캡쳐.

만추 | Late Autumn

from Films/2011 2011.02.24 06:53

상기 이미지의 저작권은 저작권자에 있으며, 비영리·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하였습니다.

Directed by 김태용(Kim Tae-yong)
Starring 汤唯(Tang Wei), 현빈(Hyun Bin)

전날 잠이 오지 않아 밤을 새고 조조로 보러 갔다.
졸지 않기 위해 근처 약국에서 박카스 2병을 흡입하고 봤지만

영화 분위기가 잔잔한 관계로 초반 10분 보다가
한 20분 졸아서 그 사이에 기억이 없다. -_-;

탕웨이가 영화 나오는 내내 미소짓는 일이 거의 없어서
미소지으려고 할 때면 나도 따라 입고리가 스윽 올라가려고..

탕웨이 보는 재미로 영화 잘 봤다.

Tangled

from Films/2011 2011.02.10 14:48


Directed by Nathan Greno, Byron Howard

- 서문.
시간에 맞춰 집 밖을 나섰으나
30보 정도 걸었을까?

배가 꾸르륵거리길래 집으로 가 똥질하고 가기로 결정.
위화도 회군에 버금가는 결단을 내리고 다시 집으로 귀환.

폭풍설사 꾸르릉 쿵쾅 우지끈 뚝딱하고 나니
도보 + 지하철은 느려서 택시를 타기로 낙착.

모 역까지 택시를 탈까 했으나 남은 정거장이 그리 멀지 않아
기왕 가는 거 그냥 끝까지 타기로 했다.

결국 도착하니 택시비 ₩6,800 나왔네.

₩3,000 아껴보려다 ₩2,850 더 썼다 (지하철비 ₩950 감산).

극장에 도착했는데 백화점에 딸려있는 극장이라
아직 백화점이 열리지 않아 어디서 들어가야 하는지 몰라
건물을 한 바퀴 돌고 나서야 입구를 찾아냈다.

- 본문.
IMAX인데 스크린이 작다.
조조로 관람하는데 가족단위 관객이 많이 눈에 띈다.
애들이 시끄럽게 굴까 봐 다소 우려 섞인 마음이 생긴다.

초반에 라푼젤Rapunzel이 태어났을 때
눈빛하며 모습이 꼭 브라이스 인형을 보는 듯 했다.

아동영화라 그런지 영어대사도 알아들을 만했다.

여차저차 내용들은 생략하고
플린 라이더Flynn Rider가 탑 위로 올라갔을 때
한 번 후리는데 순간 깜짝 놀랐다.

또 이러쿵 저러쿵하여
펍에 갔을 때 꿈 어쩌고 드립할 때 꽤 재미있었다.

험상궂게 생긴 건달들이 의외의 모습들을 하며
꿈을 노래할 때 왜 그리도 즐겁던지. 허허..

단체로 춤추는 장면도 인상적이고
등이 무더기로 뜨는 장면은 장관이었다.

맥시머스Maximus를 막시무스라고 번역하는 것이
더 낫지 않았을까하는 개인적인 느낌도 있다.
아무래도 글래디에이터Gladiator때문이리라.

어찌됐든 이 녀석의 다양한 표정은 일품이었다.

내용이야 디즈니 영화가 그렇듯
권선징악의 교훈적인 내용이랄까? 교훈적인가?

그런데 3D 영화를 두편 밖에 보지 않은 탓인지
그다지 Toy Story 3와 차이를 느끼지 못하겠는데
남들은 다들 3D 효과가 대단하다고 칭찬일색이다.

- 발문.
올해 첫 영화 관람,
대단히 만족스럽다.

Blu-ray 구매 결정 완료!!
必구입이다.

그리고 아래 있는 이 친구,
파스칼Pascal 너무 귀여워!!



상기 이미지의 저작권은 저작권자에 있으며, 비영리·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하였습니다.




상기 이미지의 저작권은 저작권자에 있으며, 비영리·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하였습니다.

Directed by 구수환(Goo Soo-hwan)

극장에서 볼까말까 고민했었는데
마침 설연휴에 KBS에서 방송해주길래 KBS를 통해 시청했다.

영화를 보기 전까진 그냥 의료봉사하러 가신 신부님인가 했었는데
이태석 신부님은 의료봉사 뿐만이 아니라
아이들의 공부를 시켜주고 그 지역 사람들에게 꿈을 심어준
그야말로 아버지같은 존재였었다.

마을 사람들이 신부님의 죽음에 대해 이야기할 때
눈물을 흘리는 것을 보고
아, 이분은 단순한 봉사 이상이구나 하는 것을 느꼈지만
뒤로 갈 수록 나오는 그 분의 업적에 경의를 표하지 않을 수 없었다.

위에 보이는 브라스 밴드 막내 브린지의
진심으로 슬퍼하는 모습이 아직도 가슴 한켠을 짠하게 한다.

지금은 학생을 가장한 백수 신분이라
제 앞가림 하기 급급하지만 직업을 갖게 되면
수단 어린이 장학회에 자그마한 도움을 주었으면 싶다.

그래서 지금은 신부님의 책이나마 한 권 구입해 보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