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어를 마치고 역으로 다시 돌아왔다.

지난번에 와본 적이 있어서 길은 익숙하다.

시골 소도시라 동네가 큰 것도 아니고
별달리 볼 것이 있는 것도 아니고 하니
Salisbury Cathedral로 바로 갔다.


다음주에 행사가 있는 듯.


Mompesson House.
1995년에 나온 영화 Sense and Sensibility
(국내명 이성과 감성) 촬영 장소란다.


Wren Hall.


The Rifles Museum?


Mompesson House와 옆 주택들.


Arundells.
영국 총리를 역임했던 Sir Edward Heath의 집이었단다.


여긴 어디지.
대충은 알겠는데 정확한 건물의 이름은 모르겠다.


Salisbury Cathedral.


Salisbury and South Wilts Museum.




우측을 보면 알 수 있지만 공사중이라
앵글이 제한적일 수 밖에 없었다.
공사중인 장면을 굳이 찍을 필요를 못느꼈기에.




무덤.

다시 밖으로 나갔다.
대충 찍었으니 이제 돌아가련다.


첫 사진에 나온 High Street Gate.


Crane Bridge.
15세기에 처음 지어졌고
지금까지 2번의 확장을 했다곤 하는데 아치가 아직 살아있다.




시계탑.

시계탑 맞은 편에 케밥집이 있길래 잠시 들러 주린 배를 채웠다.
직원이 친절하게 맞아줬다.

오홋홋.


상기 이미지는 Google Street View에서 가져왔으며 인용의 목적으로만 쓰였고 상업적인 용도가 없습니다.

다시 역으로 돌아가 London行 열차에 몸을 실었다.

한 시간 반 정도 걸려 다시 돌아온 London.

3월 25일에 출발했으니 딱 3주 만에 돌아왔다.

Victoria Station을 빠져나오자마자 느껴지는
더럽기 그지 없는 London의 공기가
예가 London이라는 걸 실감나게 하는구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