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آفاميا‎[英 Apamea, 그 Απάμεια]에 가기로 했다.

آفاميا‎[英 Apamea]에 가기 위해선 먼저 السقيلبيه‎[Al-Suqaylabiyah]에 가서
آفاميا‎Apamea로 가는 미크로 버스를 갈아타야 했다.

봉고에 앉아 기다리고 있는데
옆에 앉은 청년이 어디 가냐 묻길래
آفاميا‎Apamea 간다고 했더니 돈을 내준다.

헐.. 고맙네.

S£10였지만
그래도 생면부지의 관광객에게
이렇게 선뜻 돈을 지불해준다니 이게 시리아인의 情인가.

출발한 지 5분도 안돼서 도착.

이리로 가면 나온다고 알려주곤 차는 이내 떠났다.

에고에고.. 언덕이다.

언덕을 다 오르니 저기 멀리 목적지가 보인다.

도착.


불어와 아랍어로 적어놓은 표지판.
불어는 좌에서 우로, 아랍어는 우에서 좌로 적으니까 이거 딱일세.


열주.




















이건 뭔 흔적인가.


성.
그런데 지금은 민가로 가득 찼다.
























도마뱀!!






Votive Column이라는데..
뭐 빌 때 쓰는 거?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