숙소로 귀가할 차례.

시간표에 맞춰서 왔는데 안오네..

왔던 길을 되돌아가다 보면 올 테지.
그러면 그 차를 잡아타면 되겠지.
이런 생각에 발길을 돌렸다.

그리고 بشريBcharre에 도착하기 전 سرفيس[英 Service] 안에서 보았던
بشريBcharre의 모습이 너무나도 좋아서 사진을 꼭 담고 싶었다.


이 사진은 어디서 찍은 지 모르겠다.


시커먼 돌과 새하얀 돌.
어찌 이리 묘한 매력이 있을꼬..


وادي قاديشاQadisha Valley 건너에서 찍은 بشريBcharre의 모습.








계곡.


계곡 아래에 보이는 The Monastery of Mar Lishaa의 모습.

시간이 없어 계곡 아래로 못가는 것이 아쉽다.
하루 묵어볼 것을.

나중에 레바논에 다시 갈 일이 있다면 반드시 하루 이상 묵을 것이다.
그래서 계곡 아래에 있는 사원, 수도원들도 들러보고 싶다.






Google Maps와 Bing Maps에서 살펴본 결과
حصرونHasroun과 الديمان‎Diman 사이에 있는 학교같다.




무슨 성분이 많길래 이다지도 검단 말인가.
가운데 주황빛은 마치 녹슨 것 같은 분위기.


화면 좌측은 بشريBcharre, 우측은 حصرونHasroun.
상단에 푸르게 되어있는 게 Les Cèdres.


화면 맨 좌측은 حدشيت‎Hadchit, 나머지는 위와 동일.

제법 멀리까지 왔는데 차가 안온다.
오는 차도 가는 차도 보지 못했다.

헐..똥줄..타는데 이거?




이제 بشريBcharre는 보이지도 않는다.

씨바.. 이 글 맨 위에 있는 지쟈쓰 모자이크 찍은 뒤로
세 시간을 걸었는데도 코빼기도 안비친다.


بلوزا‎Blouza로 추정되는 마을.


حدث الجبةHadath Ej Joubbe까지 가니 다시 계곡 끝이 보인다.

الديمان‎Diman, بريساتBrissat 혹은 حدث الجبةHadath Ej Joubbe의 한 점빵에서
음료수를 사면서 여기 سرفيس[英 Service] 안오냐고 물었더니 못봤냐고 되물었다.
그래서 بشريBcharre에서 여기까지 걸어오는 동안 한대도 못봤다고 했다.

그랬더니 여기서 잠깐 기다려 보라며 자기가 택시 불러주겠노라며
택시 회사인지 택시 기사인지한테 전화를 하려 하길래
괜찮다고 난 سرفيس[英 Service] 기다렸다 타겠다고 했다.

그렇게 앉아서 한 5분 기다렸나?
마침 택시 한 대가 بشريBcharre 쪽에서 طرابلسTripoli 방향으로 왔는데
점빵 아주머니가 이 택시를 세워버렸다! ㄷㄷㄷ

가격은 얼마였는지 기억이 안난다만 아저씨가 싸게 간다면서 타라고 했는데
너무나 당연한 말이지만 سرفيس[英 Service]보다 몇 배나 비싼 가격이라 탈 수 없었다.

그렇게 택시 기사랑 5분 정도 타라 안탈란다
실랑이를 벌이다 결국엔 기사 아저씨가 gg치고 그냥 갔다.

그리고 나도 다시 앞으로 걸어갔다.

길 따라 계속 가는데 갑자기 컹컹 개짖는 소리가 터헉!!
그레이트덴이나 도사견같은 존니스트 큰 대형견 두 마리가
날 향해 막 짖으면서 나한테 오려고 막 뛰어오고 있었다.

오오미 씨발..!!

그런데 갑자기 주인이 뒤에서
그 개새끼 두 마리한테 돌을 있는 힘껏 던져댔다;;
거기에 쫄아버린 개는 다시 마당으로 돌아갔다.

오오미 살았구만유..ㅜㅜ
가슴이 철렁 내려 앉는 순간이었다. OTL


석양이다.

씨바..언덕이 해를 가려서 해를 못봤었는데
석양이..씨바.. ㅜㅜ 집에까지 걸어가야하나..

얼마나 떨어져 있지..
걷다보면 해뜨기 전까진 도착하겠지.. ㅡㅜ

다시 언덕을 내려가고 있는데 뒤에서 빵!! 빵!!
뒤를 돌아보니 트럭 한 대가 타라고 이내 섰다.

어디 가냐길래 طرابلسTripoli 간다고 했더니 타란다.

Yes!! 신은 날 버리지 않았어!!

고맙다고 하고 탔다.

자기는 레바논 사람이라면서
나보곤 삘리삔~? 이런다. -_-;
노노노, 코리안, 꼬레아라고 적극 항변?했다.

내가 살이 많이 탔나보구나.. 필리핀 소리를 다 듣네;;

서로 말도 안통하는 대화를 이어 나갔다.

그리곤 잠시 어디에 정차하더니 한 5분~10분 정도 자리를 비웠다.


그 틈에 히치 인증샷 한 컷 찍었다.

이러곤 이 아저씨가 날 어디로 데려가려나? 하는
오만 잡생각이 들기 시작했지만 기사 아저씨가 다시 돌아와 차를 몰기 시작했다.

해는 이제 완전히 사라졌다.

몇 십분이 지나 자기는 다 왔다면서 내리란다.
이 길을 따라 가면 طرابلسTripoli에 가니까 여기서 택시 타고 가라고 했다.

고맙다고 인사하며 작별.

이동 중에 표지판을 유심히 봐왔더니
거의 다 왔을 것 같아서 걸어서 가보기로 했다.

조금 가보니 잔치를 벌이고 있는지
한 무리의 사람들이 보이길래 인사한 뒤,

☜ Tripoli? 이러니 맞단다.
고맙다고 하고 계속 앞으로 갔다.

이제 제법 차량 행렬이 길어졌다.
맞는 듯.

한 10분~15분 정도 가니 차에서 내리는 한 분이 보이길래
같은 질문을 했고 대답 역시 맞단다. 후후후.. 잘 찾아가고 있어.

다 왔는 갑다. 검문소가 보인다.
검문소에 있는 군인한테 Hi~ ☞ Tripoli? 하니 맞단다.

지난번처럼 또 검문에 걸릴까봐
고맙다는 말과 동시에 뒤도 안돌아보고 걸어갔다. ㅋ

검문소에서 머지 않은 곳에 빵집이 있길래
빵 사서 쳐묵쳐묵하며 숙소에 돌아왔다.
약 한 시간 정도 걸린 듯 하다.

씨바..오늘의 일기 끝.


도보 이동 거리.
우측 بشريBcharre에서 좌측 별표 있는 곳까지 걸어갔다.


犬 써놓은 곳이 개가 짖은 곳, 8분 음표 있는 곳이 히치에 성공한 곳.
히치했다기 보단 친절하신 기사님이 은혜를 베풀었다고 하는 것이 맞을 듯 싶다.

상기 지도 이미지는 Bing Maps에서 가져왔습니다.
인용의 목적으로만 사용하였고 상업적인 용도가 없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secre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