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케팅하고 주전부리용으로 닭강정 사러 문창시장엘 갔는데
작년에 갔던 곳이 문을 닫아부렀어야..

그래서 혹시 다른 곳에서 팔지 않을까 싶어 좀 돌아다녔는데 없넹.
부득이하게 닭대신 족발로 대체하고 튀김이랑 맥주랑 바리바리 싸들고 입장.

조금 늦었는데 그 사이 바티스타가 이미 2실점 중이었다. ㄷㄷ

자리에 가서 착석을 하고 경기를 지켜보는데
1층에서 들리는 누군가의 커다란 목소리.

조용조용한 분위기에서 관람하고 싶어서
일부러 3루측 2층을 골랐는데 밑에 기아 응원단이 와있을 줄이야..

여기도 하나도 조용하지 않았다.

그나마 하나 위안거리라면 내 자리에서 고개를 살포시 내빼면
타이거즈의 오로라 치어리더와 한나더 치어리더가 보인다는 점?

경기는 무난하게 흘러갔는데 약속의 9회에 절망의 나락에 빠지고 말았으니..
무려 한 이닝 9실점!! 11피안타 9실점!!

하아.. 내가 이런 경기를 돈 주고 보다니 ㅠㅠ


멸망의 9회초가 끝난 후 사람이 대거 빠져나간 모습.


관객은 어디에?


멸망의 9회초 기록.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