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alway 지역을 벗어나
다음으로 도착한 곳은 County Clare 지역,





The Burren이라고 불리는 있는 곳에 있는 이름 모를 절벽이었다.
딱히 이름이 있는지 아니면
그냥 풍경이 괜찮아서 세운 것인지는 모르겠다만
바람 참 어지간히도 불더라.





이 지역은 카르스트 지형으로
유럽에서 가장 규모가 큰 카르스트 지형 가운데 하나란다.



내 옆에 앉았던 아이의 일행은 위 사진과 같이 절벽에 걸터 앉았다.
'이런 겁대가리 없는 아이 같으니라구...'
나는 심장이 오그라들어서 못한다...ㄱ-
만 벌렁거리는 심장을 주체하지도 못하면서
살포시 사진 하나 남겼다.


인증샷.


이것은 웬 돌인가?

버스에 탈까 하다가 반대편 언덕 위로 올라가는데
저기 어딘가에서 I'm forever blowing bubbles가 들려온다.
당시 내가 Hammers Anthem Jacket을 입고 있어서 일부러 부른 듯 하다.
아는 척할까 하다가 조금 멀리 있기도 했고
타이밍을 놓쳐서 그냥 쌩까고 말았다;





도로 반대편 언덕 위로 올라가서 찍은 사진인데
이 동네는 어째 풀보다 돌이 많다.

아까 Chant한 무리들이 타면서
나 있는 곳에서 잠깐 멈칫했는데
마침 내가 찍은 사진 확인하느라
카메라를 계속 보고 있어서 그냥 지나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