똥줄 태우면서 결국 단양읍 LPG 충전소로 돌아왔다.

2만 원어치 충전하고 영월로 잽싸게 고고.

제천 방향으로 가서 동쪽으로 이동할지,
그냥 표지판 따라 영월로 바로 가는 국도를 이용할지 잠시 고민했으나

표지판 따라가기로 결정,
다시 구인사 방향으로 돌아간다.

군간교에서 우회전 않고 북으로 전진.

영월까지 가는 동안 두 번의 사고 위기가 있었다.

한 번은 코너를 도는데 반대편에서
트럭이 중앙선을 지긋이 밟고 들어오길래
나도 안쪽으로 이동해서 도는데
코너 끝에 씨부럴 경운기가 차선의 1/3을 차지한 채 주차되어 있었다.

가슴이 철렁;

또 한 번은 맞은편 차선에서 미친 트럭노무 새끼가
경운기 추월하려고 내 오는 건 신경 안쓰고 막 달리네.

보통은 그냥 바깥으로 조금 붙어서 가면 되지만
일반적인 큰 전봇대 말고 작은 전봇대가
차선 바깥쪽에 그어놓은 선 바로 옆에 있어서 오오미 쫄밋쫄밋.

내가 달리는 거 안 보이더냐 씨발 개새끼야.

여튼 한반도지형 주차장에 주차한 시간이 16시 03분.

표지판이 있길래 이리로 가면 되나..
싶어서 봤더니 2.1km에 왕복 50분. ㄷㄷㄷ

안 돼, 이러면 시간 내에 못 가.

장릉莊陵은 시간이 안 돼 도저히 못 가겠고,
집에도 제 시간에 돌아갈 수 없을 것 같아서..

뛰었다.

계속 꾸준히 뛴 건 아니고 속보로 걷다가
내리막에서 탄력 받아서 뛰다가 그렇게 하다보니

10여 분 만에 도착.






광각이라면 돌아가는 강을 제대로 다 담았을 텐데
또 다시 광각이 아쉬운 순간이다.



대강 사진 찍었으니 잽싸게 퇴장.

오는 길에 서강전망대? 이게 있길래
돌아오는 길에 시간이 되면 사진 좀 찍어볼까 했는데

없는 시간 쪼개서 한 컷 담았다.


이것.

차로 돌아오니 16시 30분.

이제 폭풍 귀가다.


다음에서 본 한반도지형.


구글에서 본 한반도지형.


네이버에서 본 한반도지형.

영월에서 다시 신림 IC 쪽으로 가는 건 돌아가는 길이라
평창 - 장평을 이용해 장평 IC로 나가는 길을 택했다.

가는 와중에 17시 20분 즈음인가?
렌트카 업체에서 배차가 잡혀있어
18시까지 와줄 수 있냐고 묻길래 갈 수 있다고 답했다.

그게 평창에서 장평으로 막 가고 있는 와중이었는데..

뭐 여차저차 해서 목적지에 도착한 게 17시 59분.

어떻게 이렇게 딱 맞췄지.
내가 대견할 지경. ㄷㄷㄷ


MT 지출액.
회   비 :    45,000 원
K7렌트비 :  140,000 원
가스충전비 :    60,000 원
톨게이트비 : 약  10,000 원 [100 원 단위 절삭]
음 료 수 :    12,000 원
주 차 비 :      5,000 원 [도담삼봉, 구인사]

1박 2일에 270,000원 지출 ㄷㄷㄷ
옥순봉玉筍峯과 구담봉龜潭峰은 배를 타고 찍어야하는데
카메라가 구린 관계로 이번엔 가지 않기로 하고
바로 사인암舍人岩과 상·중·하선암 방향으로 가기로 했다.

팬션과 구인사는 단양군 북동쪽 끝인 영춘면에 있고
나머지 4경은 남쪽 끝인 단성면과 대강면에 있어 극과 극이다.

그래서 부지런히 달린다고 달렸는데
사진으로 찍힌 시간을 보니
구인사에서 사인암까지 오는데 1시간이나 걸렸네.

사인암 무료 주차장에 차를 대고 들어오는 길에
다음과 같은 풍경이 있었다.


사인암은 아니고 근처에 있는 건데
돌 색이 왜 푸르스름한거지.




사인암으로 가는 데 요런 게 있었다.


이게 뭐라고 했었는데..
우탁선생에 관련된 거였나..


이것이 丹陽八景 中 第五景,
舍人岩이다.


왼쪽에 절은 청련암이다.






시간이 많이 없어서 대충 겉핥기만 하고
바로 다음 장소로 고고~ 고고~


주차장으로 돌아오는 길.

다음은 丹陽八景 中 第六景,
下仙岩으로 고고~

한 10분 즈음 달리니까 하선암 이정표와
옆에 주차공간이 있어서 잽싸게 주차하고 내려갔다.


그림이 괜찮다.


저게 하선암인가?


이건가?


이거란 말인가?


이게 맞는 걸까?

하선암에서 잽싸게 퇴장.
丹陽八景 中 第七景, 中仙岩으로 이동~

8분 가량 이동했더니 중선암등장~


저 돌인가?


저 돌일까?


이 돌이 맞을까?


맞겠지?


맞을 거야.

역시나 대충 사진만 찍고 폭풍 퇴장~


중선암으로 들어가는 길에 앞에서
사람들이 관광 버스 세워놓고 사진을 찍어대길래
중선암에서 나온 뒤 나도 뭔가하고 차 세워서 사진 찍었다.


사인암 느낌나는 돌덩어리.

상선암은 표지판이 안보여서 지나쳐 버렸다.

별천리까지 한참을 들어가서
도저히 이 곳은 물가가 아닌데 하는 의심이 커져가고 있던 중,
마침 도로 근처에서 작업하시는 어르신께
상선암 가려면 어디로 가야하는지 물으니 다시 돌아가라고 하신다.

아오, 기름이 간당간당해서 속이 타들어간다.
시내 주행도 아니고 한적한 외곽도로 타는 건데도
고속도로 주행보다 연료 소모가 훨씬 빠르다.

그럼 그렇지.
다시 되돌아 올 때도 못찾았었는데 느낌이 안좋아서
도락산 휴게소 버스 정류장에 차가 두 대 서 있길래
나도 한 번 세워 봤는데 제대로 찾은 듯.

게다가 도락산 휴게소 주차장엔 돈을 받는 것이 아닌가!

오호라..

1분 1초가 중요한 이 시간에 시간도 없는데 조금 더 걷는 건
영월찍고 집에 가는데 다소 무리가 있긴 하겠지만
주차비와 퉁치는 셈 치고 넘어갔다.

주차장을 거쳐 상선암으로 가는 도중
114에 전화해서 지금 상선암에 있는데
여기랑 가장 가까운 LPG 충전소가 어디냐 물으니

단양에서 검색되는 LPG 충전소는
단양읍이랑 매포읍 두 곳 밖에 없다고 했다.

단양읍이라면 단양역에서 읍내 가는 방향에 있는 거고
매포읍이면 분명 북단양 IC 부근에 있는 동넨데..

결국 단양읍내에 있는 게 가깝다는 거고..

또 하나 궁금한 건
고속도로 타면 휴게소가 단양역 부근에 있는 곳보다
가까운지 묻고 싶었지만 정확한 위치를 모르니
그냥 고맙다고 얘기하고 전화 끊었다.

전화기 배터리도 간당간당,
자동차 연료도 간당간당,
못살겠다. ㅜㅜ

아무튼 丹陽八景 中 第八景,
上仙岩에 왔다.




이게 상선암인가?


이게 상선암인가?



이것만 찍고 폭풍 퇴장.

팬션에서 아해들은 물놀이 하고 난 위에서 사진 찍어주는데
사람이 옆에 있어도 비키지도 않는 배짱 좋은 녀석이라 접사-_-까지 할 수 있었다.

MT는 그냥 그렇게 지나갔고
다음 날, 팬션에서 나를 제외한 전부는 서울로 올라간다 했다.

난 차를 끌고온 이유가 단양팔경丹陽八景과
영월에 한반도지형이랑 단종의 묘소인 장릉莊陵을 보고 가려 했기에 출바알~

... 하기 전에 지척에 있는 구인사救仁寺부터 갔다.

구인사는 대한불교 천태종의 총본산으로
최대 56,000명까지 수용 가능한 어마어마하게 큰 절이다.

단일 사찰로는 우리 나라에서 최대 인원을 수용할 수 있을 듯.

또한 천태종 신도는 모두 구인사로 등록?이 된다고 하여
단일 사찰로는 신도 수가 가장 많을 것이다.


주차장에 주차하고 버스 터미널까지 오르는 길에 한 컷.


구인사 버스 터미널부터 일주문까진 지옥의 오르막이었다.
헉헉.. 담배는 피지 않았는데.. 운동 부족이로구나..

어제 석문石門엘 다녀오는 바람에
그 짧은 거리를 이동했음에도 종아리에 알이 배겨서 흐규..


천왕문.
사람이 서 있는 걸 보면 대충 크기가 짐작이 가겠지만
가운데 차도로 미니버스도 통과할 수 있다.


성문과 같은 천왕문 위에 올라가면 사천왕상을 볼 수 있다.
국내 최대 크기의 청동 사천왕상이란다.


그런데 그렇게나 큰 줄은 모르겠다.


플래쉬를 쓰지 않고 찍어보려 했으나
죄다 흔들려서 그나마 제일 덜 흔들린 이 사진만 올린다.


천왕문에서 바라본 구인사.

무슨 절 규모가 이래..
어마어마 하잖아..


부처의 진신사리가 모셔져 있는 탑이라고 하는데
5대 적멸보궁寂滅寶宮이 아니면
같은 부처의 진신사리라고 하여도 급이 좀 떨어지는 건 어쩔 수 없는 듯.




엘리베이터가 있다는 그 곳은 대체 얼마나 더 가야 하는가.

아이고 내 다리야..


어마어마한 규모의 장작더미.


드디어 왔다!!

엘리베이터가 있다는 광명전.
위로부터 광명전, 광명당, 광명문이라고 써있는데
광명문 아래가 출입군데 카메라의 한계로 한 번에 담을 수 없었다.


엄청 크다.
스케일이 대륙급.


광명전 처마밑에 달려있었던 풍경.

엘리베이터를 이용하지 않고 걸어서 올라갔다.
왜냐면 남의 건물에 무단으로 출입하는 기분이라..

해외 여행 다닐 때에도 종교적인 건물은
내부로 들어가지 않은 곳이 들어가 본 곳보다 훨씬 많다.

어쨌든 수많은 계단과 경사진 언덕을 지나 옥상에 다다랐다.


대조사전 좌측에 서있는 석상인데 무슨 캐릭터?인 줄은 모르겠다.


대조사전 우측에 있는 석상,
역시 무슨 캐릭터인 줄은 모르겠다.


상월원각대조사전창건공덕비.


저 위에 글 써있는게 뱅글뱅글 돌아갔다.


광명전의 옥상.
엄청 넓다.


대조사전.
블링블링~


내부엔 부처, 보살이 아니라 천태종을 중창조한 상월원각 대조사를 모셔놨다.

하긴 그러니 이름이 대조사전이지.


내부 촬영을 하지 말라고 해서 Wikipedia에서 가져왔는데
이 사진은 2007년 사진이라 지금의 모습과는 다소 다르다.

지금 모습은 네이버나 다음에서 검색하면 찾을 수 있긴 하다.


광명전 옥상에서 본 구인사.


사진 오른쪽 산길에서 사람이 왔다갔다 하길래
뭔가 하고 가봤는데 적멸궁 가는 길이라고 써 있길래 가봤다.

가벼운 마음으로 갔는데 이런 십라..
목적지가 어디야 오르고 올라도 끝이 없다.

15분 넘게 계단과 오르막을 올랐다.
온 몸은 땀으로 범벅이 되고
손으로 목을 한 번 스윽 훔치자 땀이 물을 쏟은 것처럼 손에 묻었다.

내 다리는 이미 내 것이 아니여. ㅜㅜ

한참을 그렇게 오르니 건물이 보였고
그리로 갔는데 사진은 또 찍지 말란다.

일단은 올라가서 급수통에서 물 한 모금 시원하게 들이키고
적멸궁이라는 곳을 보니 무덤이 한 기 있었다.

대조사의 묘였다.

일반적으로 승려들은 화장을 하지만
대조사께서 화장을 원치 않았다고 하여 매장을 한 듯 하다.

옆에 벤치가 있어 잠시 앉아 쉬다가 일어서서
묘비에 뭐라고 써졌나 구경 잠깐 하고 내려갔다.

그리곤 구봉팔문 전망대라는 화살표를 향해 고고.


도착.

저렇게 바리케이드를 쳐놓은 것은
이 너머가 대조사의 묘이기 때문이다.

그런데 여기 딱 도착하니 향 냄새가 진동을 하던데
대조사 묘 앞에 있던 거기서 나는 냄샌지 아니면
어떤 무속행위를 위해 누가 향을 피운 건지는 모르겠다.


전망대가 뭐 이래 싶지만 그래도 풍경은 괜찮았다.







대강 둘러보고 내려가기로 했다.


묘는 사진촬영이 안되지만
아래에서 관리소로 보이는 건물 찍는 거야 뭐..


오를 때는 숨이 헐떡거리고 다리가 끊어질 것 같았던 고행의 15분이었는데
내려갈 때도 의외로 13분이나 걸렸네..-,.-

내 종아리는 이미 내 것이 아닙니다.
다리가 후들거려 죽을 지경이다.


대조사전.


광명전 옥상 다시 한 번.


위에서 내려다보는데
저긴 다른 곳과는 기와 색이 달라서 호기심에 찍었다.


색감이 잘 빠졌다.




장독대.





이 사진을 끝으로 구인사 밖으로 나왔다.

다시 주차장으로 가는데도 한참이다.

이런 십라..
손님 별로 없으면 터미널 주차장에도 차를 세울 수 있게 해줘라.
15명 가운데 14명이 모인다는
당초 계획과 달리 나를 포함해 총 9명이 모였다.

내가 차를 끌고 와서 일단 짐은 다 내 쪽에 실은 뒤
일부는 내 차에 탑승하고 나머지는 대중 교통을 이용하여
온달관광지로 고고~

온달관광지도 어디로 가는 줄 알고
가는 길에 원래 후보군에 두었던 팬션을 알려줬더니
원래 여기 살았냐며.. 이 동네 유지냐며.. -_-

여차저차 도착해서
먼저 점심을 먹고 본격적으로 둘러보았다.

개인적으로는 온달산성도 둘러보고 싶었지만
왕복 1시간이 걸린다는 안내문도 있고
여아들의 신발도 등산에 적합하지 않았으며
남아들도 산성에 오르길 원하지 않아서
온달산성엔 오르지 않기로 했다.


세트장 입구.


내성문.




MT 일원들이다.
식별이 불가하기에 딱히 모자이크 처리는 하지 않았다.








관광객이 다소 있었다.


사진 속에 있는 8명이 전부 MT 일행.






이리 가면 온달산성이지만 오르지 않는다.







온달동굴로 고고싱~

온달동굴은 천연기념물 제 261호로
원래 명칭은 남굴南窟 혹은 성산굴城山窟로
전해져 내려오고 있었으나
온달산성 덕에 이름 깔맞춤?을 해버렸다.


사진으로는 폭이 좁은게 크게 느껴지지 않는데
임산부나 살집이 좀 있는 사람들은 통과하기 매우 어렵거나 불가능하지 않을까 싶었다.

나오는 길에 아기띠 매고 온 사람도 봤었는데
그 사람도 좀 힘들지 않을까 싶었다.


아래는 온달과 평강공주.
위는 모르겠다. 이름 없었던 듯.



동굴 밖으로 나와 거울 앞에서
하이바에 눌린 머리들을 정리하고 있었는데

한 명이 언덕 위로 올라갔다.

거기 왜 올라가느냐는 얘기도 나왔는데
마침 하늘이 아래와 같아서 나도 따라 올라갔다.




사진 왼쪽은 영춘면 내 마을.


남한강.


뭔 구름이 요로코롬 생겼다냐.







온달관은 들리지 않고 바로 밖으로 나와 팬션으로 고고싱~
단양으로 MT를 가게 됐다.

집에서 한 큐에 가는 대중교통이 없어서
렌트를 할까 말까 며칠 전부터 고민했었다.

실제로 렌트카 업체를 네다섯 곳을 돌아본 결과,
로체 2~3년 정도 된 차량 12만원에 빌릴 수 있어서
만약에 빌린다면 이 곳에서 빌리고자 했다.

그리곤 카메라를 살까 말까
이것도 고민에 고민을 거듭하다가
카메라는 결국 사지 않기로 결정.

MT 당일 오전,
집에서 떠나 그 렌트카 업체에 갔는데

오오미,
로체고 뭣이고 K7 한 대 말곤 차가 다 나갔다.

사장님이 싸게 해줄테니까
이거 타고 가라고 꼬시기 시작한다.

아..안 돼!! 낚일 수 없어!!
라고 생각은 했지만 그냥 가격이나 물어봤다.

지금 차가 이거 밖에 없어서 원래 이만큼 받아야 되는데
저번에 물어보기도 하고 해서 할인해서 14만 6천 원 나오네,
15만 원에 빌려줄게, 타고가. 이게 로체보다 더 잘나가.

14만 6천 원이라고 그래놓고는
4천 원 올려서 15만 원 받는다는 건 또 뭐야..

'제가 배기량이 중요한게 아니라 베르나나 로체나 별 상관은 없거든요,
물론 베르나는 휘발유라 안 빌릴 거지만.
그리고 K7은 로체보다 가스 더 먹지 않나요, 배기량이 큰데..'

그러자 사장님이 YF보단 조금 더 먹는데
로체와는 별로 차이 안난다고 하며 또 뭐라뭐라 자꾸 날 꼬득인다.

그러더니 지금 로체 빌릴 수 있다시며
조금만 기다리면 탈 수 있다고 꼬시기 시작했다.

'제가 12시까지 단양에 가야해서 더 늦으면 안될 것 같아요.'

여기서 빌리던 다른 곳에서 빌리던
로체급은 14만 원인지라 일단은 돈 뽑으러 간다고 하고 터미널로 향했다.

아반테나 I30 LPG는 어느 곳에서도 없었다.
동부렌터카는 저번에 갔을 때 직원이 없어서 들러보지 않았다.
동부나 KT나 일단 메이커라 인터넷에서 찾아본 바로는 비쌌다.

터미널로 이동 중에도
여기서 해? 말아? 해? 말아?를 많이 고민했다.

돈을 뽑고 다시 그 업체로 갔더니 사장님이
14만 원에 해준다며 내가 6천 원 더 받아봤자 뭐하냐고 했다.

그렇게 14만 원에 K7 계약 완료. 1일 8시간.

네비도 지금 조금만 기다리면 된다고 했는데
그냥 쿨하게 빌리지 않기로 했다.

빌리면 하루 5천 원인데 시골길이 다 그렇듯
외길이라 충분히 숙지하고 있었다.

출발.

브레이크가 조금은 민감한 듯 했다.

몇 cc인 줄은 몰랐는데
기아 홈페이지 가보니 LPG는 3.0 모델 밖에 없네?

이것이 3000cc의 힘인가.
가속 페달을 조금 힘주어 밟았더니
갑자기 우웅~ 하며 치고 나가는데

오오미, 이래서 힘 좋은 차를 타는 건가.

그건 그렇고 렌트할 때
원래 기름 만땅으로 주는 거 아닌가?

렌트를 처음 한 게 한국이 아니고 영국이라
거기서 렌트 할 때 연료는 언제나 Full이어서
당연히 한국도 그럴 줄 알았는데
첫번째 칸도 채우지 못할 정도로 엥꼬라
근처에서 4만 원어치 넣었다.

내 카드는 S-Oil 충전소만 3% 할인 해주는데
S-Oil 충전소가 어딨는지 몰ㅋ랑ㅋ

부지런히 달려 북단양 IC로 들어갔다.

다음 로드뷰로 루트를 나름대로 숙지 했지만
직접 마주치는 것은 아무래도 좀 그랬다.

길을 제대로 가고는 있었지만
'이 길이 제대로 가고 있는 건가?' 하는 느낌이 들었다.

아무튼 여차저차 해서 丹陽八景 中 第一景,
도담삼봉島潭三峰에 도착.


사진을 찍으려고 카메라를 들이댔는데
광각이 아니라 돌덩이 세 개가 한 화면에 안 담기...는 불상사가..

다시금 LX3 생각이 간절했다.
아오 씨바 내 카메라 훔쳐간 도둑노무 새끼야.
벼락이나 맞고 뒤져라.

가운데 봉우리를 남편봉男便峰,
사진 왼쪽[방위 상 북쪽]에 있는 봉우리를 처봉妻峰,
나머지 하나를 첩봉妾峰이라 일컫는다.

전설에 따르면 처가 아들을 생산할 수 없어서
첩을 들였고 그 첩이 아들을 낳았다고 한다.

그런 연유로 처봉은 등을 돌리고 있는 모양새고
첩봉은 아들을 품에 안고 있는 모양새라 한다.

또, 이 삼봉은 원래 강원도 정선의 삼봉산이
큰 물에 떠내려와 이리로 오게 되었다고 한다.

그리하여 정선에서는 단양에 이것에 대한 세금을 요구했는데
어린 정도전이 가로되,

'우리가 오라고 했음?
외려 이게 물길을 막아 피해를 보고 있으니 도로 가져가셈.'

이라며 기지를 발휘해 세금을 내지 않게 되었다는 얘기도 있다.

정도전의 호인 삼봉이 여기서 유래했다는 설과
삼각산[북한산] 밑에 살던 정도전의 지인들이 지어줬다는 설, 두 가지가 있다.


남편봉.




오른쪽에 있는 하트 모양까지 담으려고 했는데
집에서 확인해보니 잘렸다.


삼봉 정도전.









대강 사진 찍고 지근거리에 있는
丹陽八景 中 第二景, 석문石門으로 고고싱~



오메, 무슨 계단 경사가 이다지도 높단 말이냐.
올라가는 데 5분도 채 걸리지 않는데
다리에 벌써 근육이 뭉치는 느낌이 들었다.

운동을 어지간히도 안 했구나,
벌써 이 모양이라니.

정자가 코앞에 보일 때 다 온 줄 알았는데
아직도 더 걸어야 했다.

아오, 다리 벌써 풀렸어.
이런 몹쓸 몸뚱아리 같으니.

숨을 헐떡거리며 결국 석문에 다다르긴 했는데
이런 거지같은 카메라가 화면에 제대로 못담는다.


집에 와서 파일을 열어보니 이게 무슨 붉은기가;;
초록색 노이즈까지 생긴 건 아예 지워버렸다.





KBS 드라마 '추노'推奴 4화 중,
송태하[오지호 분]와 민폐 甲 언년이[이다해 분]가
추노꾼 이대길[장혁 분]의 추격을 피해 절에서 내려와 도망가는 중에
돌 다리를 건너는 장면이 나오는데 바로 이 석문 위에서 촬영한 것이다.


급하게 대충 찍고 올라가는 길에 미련이 남아 한 컷.







그지 깽깽이 같은 카메라같으니 ㅜㅜ

12시 50분까지 단양역에 가서
일행들과 만나야 했기에 대강 찍고 부지런히 나섰다.

출발할 때가 40분 즈음이었나?
이런.. 50분에 도착한다고 치면 꽤나 빠듯했다.

읍내로 들어가서 별곡 사거리에서
직진을 했어야 했는데 우회전을 해버렸다.

앞으로 가는데 이상하게 오르막이 계속됐다.

어? 원래 오르막이 나오면 안될텐데..

그리곤 앞이 막힌 좌우 갈래 길이 나왔다.

우회전을 하고 다시 그 길로 돌아가서
단양 경찰서로 들어가서 길을 물었다.

입구 바로 옆에 있는 건물..
용어를 모르겠는데 군대로 치면 위병소로 가서
거기 경찰한테 물어보니 자기도 여기 온지 얼마 안돼서 모르겠단다.

그래서 내가 민원실에 가면 되냐고 하니
그렇다고 했다.

민원실에 들어가 길을 묻고는 재빨리 역으로 향했다.

12시 49분에 아슬아슬하게 도착.

왔나 싶어 서둘러 차를 주차하고는
플랫폼을 들여다보니 아이들이 서서히 걸어나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