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전에 내가 예전에 일했던 Wasabi에서 중식을 해결했다.

나도 일 관둔지 7~8개월 만에 가는 거라 알바생 중에 아는 사람이 있을까 했는데
일본인 친구 한 명만 남았고 대만인 이쁜 친구랑 중국인 덩치 좋은 친구는 관뒀단다.
대만 아이는 귀국했다는 얘기도 들었다. Hiro, Aki, David. 잘 살고 있겠지.

매니저님은 그대론가 물어봤는데 안에 계시다고 불러드릴까 하는데
헐, 내가 왜.. ㄷㄷㄷ 괜찮다고 했다.

식사 후 Temple Church 도착.

근데 난 The Da Vinci Code를 안봐서 어느 장면에 나온지 모르겠다. -_-;






위에선 오르간을 연주하는 분이 계셨다.








뭔가 너저분하다.


요건 좀 깔끔하다.

밖으로 나와 기왕 여기까지 온거
조금 더 가서 Trafalgar Sq.로 갔다.

각자 화장실에서 용무를 본 뒤 다시 모이기로 하고 잠시 해산.


내가 좀 일찍 나와서 기다리면서 찍은 사진.
어이쿠 언니야 기럭지가 늘씬늘씬 하시네.


Palace of Westminster를 바라보고 계신 Vice Admiral Horatio Lord Nelson.
그의 계급인 Vice Admiral of the White는 영국 해군 중에 다섯 번째 계급인 듯.